“중국서 ‘폐 세척 관광’ 인기” < FT>

나도 백만장자가 될 수 있다.
2014년 11월 23일
가장 흔한 실패 이유
2014년 11월 26일

(시드니=연합뉴스) 정열 특파원 = 최근 대기오염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떠오른 중국에서 공기가 맑은 곳을 찾아 떠나는 이른바 ‘폐 세척 관광’이 인기를 끌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 인터넷판이 25일 보도했다.

신문은 패티 월드메이어 상하이(上海) 특파원의 칼럼 형식 기사를 통해 10~11월은 중국의 전통적 관광 비수기인데도 올해는 ‘폐 세척 관광’을 떠나는 중국인들이 늘어나면서 작년 동기보다 관광객 수가 20% 증가했다고 전했다.

월드메이어 특파원은 중국인들에게 ‘폐 세척 관광지’로 인기가 높은 지역으로 남중국해 하이난(海南) 섬의 싼야(三亞)와 티베트의 라싸, 동중국해의 저우산(舟山) 군도 등을 꼽았다.

저우산 군도의 공식적인 대기질 지수는 상하이의 10분의 1 수준이다.

푸른 하늘이 보이는 몽골의 사막지대에 머물며 ‘유르트’라 불리는 현지 유목민들의 거주용 천막에서 함께 생활하는 형태의 여행도 인기다.

이런 곳에 가려면 비행기와 버스, 지프(Jeep), 낙타를 차례로 갈아타고 중국 도심에서 수십 시간을 여행해야 한다.

하지만, 깨끗한 환경을 찾아가는 이런 여행도 알고 보면 오염으로부터 완전히 자유로운 것은 아니다.

저우산 군도의 호텔 난간에서 내려다보이는 바다는 갈색인데, 해변으로 내려가 보면 바다가 왜 갈색인지를 알 수 있다고 월드메이어 특파원은 꼬집었다.

관광객들이 머무는 호텔에서 해변으로 100야드 정도 내려가 보면 미처리 하수에서 나는 것 같은 냄새를 풍기는 좁은 물줄기가 바다로 흘러들어 가는 것을 발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인구가 280만 명에 불과한 몽골 역시 오염으로부터 완전히 자유롭지는 않다.

무엇보다 깨끗한 환경을 찾아 몽골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이 타고 오는 비행기부터가 연무(煙霧)를 뿜어낸다.

오늘날 중국에서는 아무리 많은 돈을 들이더라도 오염에서 벗어나기는 쉬운 일이 아니며 일부 소매상들이 중국 오지의 신선한 공기를 깡통에 넣어 팔기 시작한 것도 그런 이유 때문일 것이라고 신문은 덧붙였다.

passion@yna.co.kr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