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2월 22일
[누적방문자 300만명] 영향력있는 블로그(일방문 2만5천명~3만명)에 배너 노출해드립니다.
2016년 2월 22일
im201602321

미국 ‘국회’는 백만장자클럽

민주정치의 꽃으로 불리우는 미국의 의회. 민의를 대변한다는 최고 기관이지만 의원들의 주머니는 일반 대중들과는 달리 두툼하다. 거의 절반이 백만장자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실업자가 속출하고 주식은 반토막 나 민생경제엔 찬바람이 불고 있는데도 미국 의원들은 신바람이다. 비영리기관인 ‘여론정치센터'(CRP)의 최근 집계에 따르면 전체 의원 중 45%(237명)가 백만장자로 드러났다. 미국 의회는 하원의원 435명, 상원의원 100명 등 모두 535명으로 구성돼 있다. 미국 전체 인구 중 백만장자는 1%에 불과한데 의원들은 절반에 가깝다. 의회가 서민들의 경제적 고통을 제대로 알리 없다는 불만은 그래서 쏟아지고 있는 것이다. 최고 부자는 대럴 이사(공화당, 캘리포니아)의 2억5,100만 달러(한화 약 2,800억원). 2위는 2억4,400만 달러의 제인 하먼(민주당, 캘리포니아)이 차지했다. 반대로 앨시 헤이스팅스(민주, 플로리다)와 제프 포텐베러(공화당, 네브라스카) 의원은 자산이 ‘0’이어서 놀라움을 안겨줬다. 의원들의 재테크는 단연 주식 투자다. 상당수가 뱅크 오브 아메리카와 웰스파고, 시티그룹, 골드만 삭스 등의 주식을 소유하고 있다. 이들 금융기관들은 모두 정부의 구제금융을 받은 곳. 이 바람에 은행주가 치솟아 의원들의 재산도 덩달아 크게 불어났다. 보험회사와 제약회사의 주식도 의원들의 사재기 대상이다. 요즘 건강보험 개혁이 정치권의 핫이슈로 떠오르고 있지만 이처럼 의원들의 이권이 개입돼 있어 제대로 될 리 없겠다. 이에 대해 CRP가 온라인 투표를 실시한 결과 46%가 분노를 표시했다. 서민들은 주택을 차압당하거나 직장에서 감원되고 있는데 의원들은 절반이 백만장자라니 말도 안 된다는 것이다. 백만장자의 친목단체나 다름없는 미국 의회. 어쩌면 미국이 쇠퇴해 가고 있는 이유 중의 하나일 것 같다.
2015년 3월 25일
silhouettes-77496_960_720

협상법 – 가격 제시의 법칙

* 가격 제시의 법칙 *   – 협상자가 상대보다 월등한 정보를 가졌다고 확신하면 첫 가격 제시를 하여 Anchoring 효과를 활용하는 것이 유리함. – 협상자가 상대보다 정보에 대해 자신이 없으면 ‘Never First Open 법칙’에 따라 상대가 먼저 가격 제시를 하도록 하는 것이 낫다. (이 경우는 상대의 앵커링 효과에 말려들지 않도록 주의할 것) – 원칙적으로는 공격적인 높은 가격을 제시하는 하이볼 전략이 유리하나 다음의 세가지 상황에서는 그렇게 해서는 안된다. ⅰ. 오래 관계를 유지해 온 경우이거나 앞으로 많은 거래를 할 경우는 로우볼을 제시한다.   ⅱ. 협상자인 나에게 약점이 있고 상대가 이를 알고 있는 경우는 낮은 가격을 제시한다.   ⅲ. 상대방이 개인이건 기업이건 간에 가격흥정을 싫어할 경우 하이볼을 피해야 한다. (협상자체를 못할 수 있다.) – 상대의 가격 양보 패턴을 유심히 관찰할 것 ⅰ. 물건을 살 때 처음 제시했던 가격을 계속 주장할 것.        단, 구매 의사가 있음을 판매자에게 은근히 비출 것.   ⅱ. 상대의 ‘양보 폭(haggling size)’를 면밀히 분석할 것.        상대가 깎아주는 양보 폭에 비추어 저항가격을 가늠해볼 수 있다. 양보폭이 작아지면 저항가격에 가깝다.        (150만원에 흥정을 시작하고 상대가 180, 170, 165, 162만원으로 양보한다면 점점 저항가격에 가까워 진 것이다.)   ⅲ. 상대가 ‘No’라고 할 때까지 가격을 내리쳐라.        ‘No’라고 했을 때 협상을 끝내고 그 때 당신을 불러세운다면 가격양보의 의사가 있는 것이다.         붙잡지 않을 경우는 상대가 진짜 저항가격을 부른 […]
2015년 3월 25일
7485661224_1c22546015_o

타격달인과 투자달인의 공통점

타격달인과 투자달인의 공통점 2007 프로야구 시즌이 SK의 우승으로 마무리되었다. 그리고 타격왕도 정해졌다. 그런데 우리나라에서 ‘꿈의 타율’이라고 불리는 4할대 타율은 프로야구 원년인 1982년도에 딱 한 번(백인천, 4할1푼2리) 나왔다. 하지만 프로야구의 원조 격인 미국에서도 4할대를 친 선수가 1930년 이후 지금까지 딱 한 사람뿐일 정도로 드물다. 테드 윌리암스라는 선수가 1941년에 4할6리의 타율을 기록하였다. 테드 윌리암스는 <타격의 과학>이라는 책에서 자신의 타격기술을 이렇게 설명하고 있다. 그는 스트라이크존을 볼 하나가 들어갈 정도로 작은 77개의 구획으로 나누고는, 좋아하는 구획을 통과하는 볼만 친다고 말하고 있다. 만일 그가 좋아하는 구획이 아니라 스트라이크존의 바깥쪽 구석을 통과하는 볼까지 몽땅 건드렸다면 아마도 2할3푼대밖에 되지 못하였을 것이다. 얼마 전에 한국을 다녀간 워런 버핏은 잘 알려지다시피 장기투자, 집중투자의 달인이다. 그는 한번 매수하면 거의 평생을 보유하는 전략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그는 아무 기업이나 단지 주가가 싸다는 이유만으로 마구 매수하지 않는다. 철저하게 기업을 분석하고 그런 다음에 내재가치와 현재의 주가수준을 비교하며, 확신이 들어야 비로소 매수한다. 그런데 사실 버핏은 테드 윌리암스의 열렬한 팬이다. 그래서 그는 종종 자신의 투자 기법을 테드 윌리암스의 타격기술에 비유하여 설명한다. 버핏에게 투자란 투수가 던지는 무수한 볼을 타격하는 것과 같다. 하지만 그는 아무 볼이나 치지 않는다. 테드 윌리암스와 마찬가지로 그는 좋아하는 구질의 볼이 들어올 때까지 끈질기게 기다린다. 그 결과 그는 빼어난 투자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 버핏은 투자자들이 종종 ‘나쁜 볼’에도 손을 대는데, 그것이 일반 […]